국내배구스포츠분석 11월3일 KOVO 현대건설 : 흥국생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제목 : 국내배구스포츠분석 11월3일 KOVO 현대건설 : 흥국생명
댓글 0 조회   63

작성자 : 토통령코비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현대건설은 직전경기(10/30) 원정에서 IBK기업은행 상대로 1-3(25:13, 27;29, 24:26, 18: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3) 홈에서 한국도로공사 상대로 3-0(25:23, 25:21, 25:22) 상대로 승리를 기록했다. 2연승이 중단 되는 패전이 나왔으며 시즌 2승1패 성적. IBK기업은행 상대로는 리시브 효율에서 우위(40.96% vs 34.09%)를 점령했고 서브(5-2)와 범실(20-22) 싸움에서 우위를 점령했지만 외국인 선수 루소(25득점, 36.67%)의 승부처 결정력이 떨어졌고 듀스 접전에서 범실이 나오면서 세트를 빼앗기면서 흐름을 넘겨준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 되었던 경기. 양효진(14득점, 40%), 장지윤(17득점, 39.39%)의 중앙 공격 옵션을 상황에 맞지 않는 타이밍에 시도한 김다인 세터의 분배도 아쉬움으로 남았으며 체 투입 된 이나연 세터도 소방수가 되지 못했던 상황. 또한, 황민경(6득점, 20%)과 고예림(8득점, 31.82%)으로 구성 된 레프트 선수들이 결정력이 아쉬웠던 패전의 내용.

흥국생명은 직전경기(10/31) 홈에서 한국도로공사 상대로 3-2(19:25, 16:25, 25:20, 26:24, 15:13)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0/23) 홈에서 KGC인삼공사 상대로 3-1(27:25, 25:20, 24:26, 25:23) 승리를 기록했다. 3연승 성적의 시즌 출발. 도로공사 상대로는 이다영 세터의 토스가 흔들리고 범실이 늘어나면서 1,2세트를 빼앗겼고 3세트 리드를 허용하면서 0-3, 셧아웃 패배의 위기에 몰렸지만 세트 중반 부터 김연경(26득점, 4.34%)이 강한 서브와 함께 무너지고 있는 팀을 지탱해주는 버팀목이 되어주면서 리버스 스윕에 성공한 경기. 루시아(7득점, 21.88%)는 끝까지 아쉬운 모습이였지만 김연경이 버팀목이 되면서 상대의 목적타 서브 공략을 이겨내며 안정적인 리시브를 배달하자 이재영(28득점, 35.71%)도 힘을 내기 시작했고 이다영 세터 대신 4,5세트를 책임진 김다솔 세터는 멋진 소방수가 되었던 상황. 다만, 팀 승리에도 불구하고 블로킹(3-12) 싸움에서 완패와 범실(29개)이 많았다는 것은 반성이 필요하다고 생각 된다. 

도로공사와 경기에서 흥국생명의 경기력이 불안했지만 최종 결과가 승리로 끝나면서 출혈 없이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생각 된다. 좌우날개의 화력대결에서 앞서는 흥국생명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언더오버)
컵대회 맞대결 에서는 흥국생명이 예선에서 3-0(25:15, 25:13, 25:22) 승리, 4강에서 3-0(25:22, 25:21, 30:28) 승리를 기록하며 두차례 만남에서 모두 완승을 기록했다. 다만, 예선경기 2세트 10-6으로 앞선 상황에서 외국인 선수 루소가 착지 과정 중에 양효진과 부딪히며 코트를 떠나지 않았다면 2세트는 현대건설이 가져갈수도 있는 분위기 였고 4강전 역시 범실 때문에 2-0, 셧아웃 패배를 당했지만 루소(22득점)와 양효진(10득점)의 활약으로 3세트는 대등한 경기 흐름을 만들어 냈던 기억이 있다.

핸디캡 => 패스 또는 패
언더& 오버 => 오버 
이 게시판에서 토통령코비님의 다른 글
제목